척추관협착증

  • 척추관 협착증
    척수가 지나가는 신경관인 척추관이 좁아지며 신경근을 압박하여 발생하는 질환으로
    퇴행성 변화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60대 이상에서 주로 발생합니다.
  • 척추관 협착증의 원인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은 경우, 퇴행성 변화에 의해 골극이 자라거나 황색인대가 비후되어
    척추관이 좁아지는 경우, 척추 전만이 소실되어 구조가 변형된 경우 등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합니다.
  • 척추관 협착증의 증상
    허리의 통증을 호소하기 보다는 주로 다리에 증상이 많이 발생합니다.
    뒤로 젖히면 증상이 악화되고 앞으로 숙이면 증상이 완화되어 보행시 다리 저림에 의해
    허리를 숙이고 잠시 쉬게 되는 노인이라면 협착증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보행시 다리 저림 뿐만 아니라 발의 감각이 무뎌지거나 자주 쥐가 나는 증상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 척추관 협착증의 치료
    척추관협착증은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의 하나로 즉각적인 효과를 나타내는 치료법 보다는
    물리치료, 약물치료, 도수치료, 침치료 등으로 시작하면서 운동을 병행해주어야 합니다.
비수술척추치료 기간 중 허리 통증 감소 효과
  • 01척추관 협착증 진단을 받으면 모두 치료하거나 수술해야 합니까?
    나이가 들면 누구나 척추관이 조금씩 좁아지게 됩니다.
    척추관 협착은 어느 순간 갑자기 일어나는 것은 아닙니다.
    척추관 협착증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면 병명도 생소하고 어려워 상당히 걱정하게 됩니다.
    하지만 허리 디스크와 마찬가지로 척추관 협착증도 일상 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수술까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 02척추관 협착증은 어떤 경우에 치료가 필요합니까?
    통증이 심해 허리를 제대로 펼 수 없거나 걷는데 장애가 따를 정도라면 치료를 해야 합니다.
    이런 경우에도 바로 수술을 하기 보다는 일단 물리 치료와 약물 치료, 운동 처방 등으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약 50%의 환자에서는 수술하지 않고 증상의 호전을 가져옵니다.
    하지만 증상이 호전된다고 해서 좁아진 척추관이 다시 넓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재발의 가능성은 항상 있게 됩니다.

  • 03척추관 협착증은 언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까?
    수술적 치료는 지속적인 허리와 다리의 통증으로 인해 일상 생활에어려움이 따르고 2-3개월 동안 비수술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는 경우입니다.
    또한 하지 마비 증상이 빠르게 진행되어 나타나거나 대소변 기능 장애가 나타난 경우에는 처음부터 수술적 치료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 04척추관 협착증 진단을 받았는데 조심해야 할 것과 좋은 음식, 나쁜 음식, 빠른 쾌유를 위한 좋은 자세, 운동 등이 궁금합니다.
    척추관 협착증에서 음식은 특별히 가릴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담배는 요통에 좋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요통에 좋은 운동은 허리 근력 강화 운동, 스트레칭이나 수영 등이 도움이 됩니다.
    또한 특별히 피해야 할 자세는 없지만 장기간 한 자세로 있는 것은 좋지 못합니다.
QUICK
MENU

나비솔 빠른상담

  • 답변 희망지점
  • 상담질환
  • 성명
  • 연락처
  • 문의사항
  • 첨부파일
  • 비밀번호
개인정보수집동의
TOP
닫기